" 서울 속 작은 시골 집 코티지나나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시간을 머금은 오래된 물건들과

드르륵 드르륵 재봉틀  소리

햇살에 투명하게 비치는 식물이 가득한 공간


오래된 건물 3층 작은 철문을 열고 들어온 당신께

시골집 할머니댁에 놀러온 것처럼

편안하고 따뜻한 시간을 선물해 드리고 싶어요.

































 서울 속 작은 시골 집  

코티지나나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시간을 머금은 오래된 물건들과

드르륵 드르륵 재봉틀  소리

햇살에 투명하게 비치는 식물이 가득한 공간


오래된 건물 3층 작은 철문을 열고 들어온 당신께

시골집 할머니댁에 놀러온 것처럼

편안하고 따뜻한 시간을 선물해 드리고 싶어요.